친숙한 발라드의 정서에 모던 록사운드와 클래식한 피아노 편곡이 돋보이는 노래.
웅장한 사운드 위에서 하이니 특유의 애상한 보컬을 드러낸다. 잃어버림과 상실에 대한 곡으로, 20대가 된 하이니가 앞서나가는 친구들을 바라보며 미래에 불안해하며 쓴 이야기들을 노래로 만든 곡. 사랑에 빗댄 나이에 관한 하이니 본인의 이야기.
영상에서는 음반에서의 스트링과 리듬 Source 대신 공간감있는 드러밍이 사운드를 압도하게 하고, 하이니의 호소력을 앞세웠다.

vocal 하이니
piano 이진주
guitar 하범석
bass 정용도
drums 한웅원

@Evans Lounge

Share